리빙

고령화가 바꾼 출판시장…돌봄·큰글자책 뜬다

컨텐츠 정보

본문

0004697503_001_20220511171602623.jpg?type=w647

 

고령화가 바꾼 출판시장…돌봄·큰글자책 뜬다최근 출간된 장편소설 《가장 질긴 족쇄, 가장 지긋지긋한 족속, 가족》에서 뇌경색으로 쓰러진 엄마를 보살피던 마흔일곱 작은딸은 한숨과 함께 이런 말을 내뱉었다.

고령화가 국내 출판 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노인 돌봄'을 소재로 하는 소설이 하나의 장르가 될 정도로 인기를 얻는가 하면, 고령 독자를 겨냥한 '큰 글자책'도 속속 나오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