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국기문란' 질타당한 경찰…인사 번복 후폭풍에 조직 휘청(종합)

컨텐츠 정보

본문

PYH2022062211570001300_P4_20220623163821793.jpg?type=w647

 

'국기문란' 질타당한 경찰…인사 번복 후폭풍에 조직 휘청(종합)최근 경찰 치안감 인사 발표가 2시간 만에 번복된 사태를 놓고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국기문란"이라고 강하게 질타하면서 인사 참사의 후폭풍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이에 대해서도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해버린 것"이라고 질타했다.

경찰의 추가 공식입장은 아직 없는 가운데 이날 김 청장과 면담한 민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하면서 TF를 구성하겠다고 밝혀 향후 진실 공방을 예고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