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군'도 '광수1호'도 아닌 차복환…5·18 페퍼포그 위 주인공(종합)

컨텐츠 정보

본문

PYH2022051217040001300_P4_20220512174312845.jpg?type=w647

 

'김군'도 '광수1호'도 아닌 차복환…5·18 페퍼포그 위 주인공(종합)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최루탄 발사 차 위에서 카메라를 노려보던 한 시민군의 정체가 42년 만에 확인됐다.

차씨는 영화 '김군'을 통해 논란을 알게 된 후 지난해 5월 5·18기념재단에 전화해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제보를 이관받은 위원회는 당시 사진을 찍은 이창성 기자와 차씨의 현장 동행 조사를 통한 영상 채증과 진술 등을 통해 차씨가 사진 주인공이 맞는다고 확인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