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통령실, 김성회·윤재순 논란에 “지켜보는 중…그이상 드릴 말씀 없다”

컨텐츠 정보

본문

20220513000566_0_20220513161501666.jpg?type=w647

 

대통령실, 김성회·윤재순 논란에 “지켜보는 중…그이상 드릴 말씀 없다”대통령실은 13일 '막말 논란'에 휩싸인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과 '성비위 전력' 의혹이 제기된 윤재순 총무비서관에 대한 논란에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이날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재순 비서관에 대한 성비위 의혹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추가로 말을 붙이면 여러 해석이 가능하니 서면브리핑으로 대체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윤 비서관이 과거 대검찰청 사무관 시절 성비위로 '감찰본부장 경고'를 받았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기사에 나온 내용과 경위 등은 일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도 "개별조치 내역이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