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지도부, 잇단 사퇴…한기호 "사무총장 내려놓겠다"

컨텐츠 정보

본문

202216631659932702_20220808133502692.jpg?type=w647

 

與 지도부, 잇단 사퇴…한기호 "사무총장 내려놓겠다"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위원직을 내려놓은 데 이어 한기호·홍철호·강대식 의원도 각각 맡고 있던 당직을 내려놓았다.

이들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당사무를 총괄했던 사무총장, 전략기획부총장, 조직부총장 3인은 오늘부로 국민의힘 당무직에서 물러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상임전국위원회에선 현 상황이 당의 비상상황임을 규정하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기로 의결했고 내일 전국위원회에선 작금의 혼란을 수습할 비대위원장을 의결할 것"이라며 "비대위원장이 임명되면 새 지도부를 꾸려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당 운영을 시작하는 만큼 전임 대표체제 하의 지도부였던 저희가 당직을 내려놓은 것이 정도"라고 말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